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에어컨을 청소없이 몇년 사용했더니 곰팡이가 피었는지 냄새가 장난 아니라...


전문 업체를 불러서 청소하면 좋겠지만

직접 해보자는 생각에 작년인 2016년 9월에 필터만 빼서 청소했어요.



그리고 문제의 독일산 카쳐 스팀 청소기 SC 1 (KARCHER SC1)을 구매했어요.



카쳐 스팀청소기 SC1 개봉 및 사용기


인터넷으로 에어컨 청소 업체들 장비를 보니 스팀 청소기가 아니라 

대부분 고압 세척기를 사용하더군요.



고압세척기는 사도 쓸 곳이 없고 

스팀 청소기는 아기 장난감 소독용으로도 쓸 수 있을 것 같아서 샀는데 

완전 판단 미스…


한번 써보니 스팀 청소기는 왜 안 쓰는지 알겠더군요.



그래도 에어컨 청소한다고 사놓고 청소기도 에어컨도 청소 안하고 

9개월째 방치


이제 여름이고 꼬맹이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더는 미룰 수 없어 

다시 에어컨 청소를 시작했어요.




일단 케이스를 분해해야 하는데 잘 안돼요.


모델 번호 SNC062BB0G를 확인하고 인터넷을 뒤져봐도 같은 모델은 없어요.




비슷한 LG 모델을 찾아봤는데

인터넷 동영상에 있는 나사가 왼쪽 뚜껑을 열어봐도 이 모델은 없네요.



 

오른쪽 뚜껑을 열어봐도 나사가 없어요.


이 모델은 에어컨 바람이 나오는 날개 부분 밑에 있는 나사 2개가 전부이니 

그 두개만 풀고 케이스 밑 부분을 잡고 앞으로 조심스럽게 들어 올리면 돼요.




에어컨 날개 부분의 틈으로 보니 저 동그란 팬 부분에 곰팡이가 장난 아니어요.



오른쪽을 봐도 곰팡이 너무 많아요. ㅠㅠ



내가 이 곰팡이를 다 들여 마시고 살았다는걸 생각하니 
자괴감도 들고...




 

케이스를 분해하고 왼쪽을 보면 나사 두 개가 나와요.


반갑다, 나사야~!

왜 푸는지도 모르고 


후딱 풀어요!!!



나사를 풀면 이렇게 팬 코일 부분을 살짝 들어 올릴 수 있어요.



여기서 고압 세척기가 있으면 저 동그란 팬을 분해 안하고 세제와 압력으로 청소할 수 있던데

고압 세척기가 없으니 팬을 분해해서 씻기로 해요.


팬을 분해하기 위해서 저기 사이로 보이는 나사를 빼야 해요.



그리고 본체 왼쪽의 팬코일 부분을 살짝 들어 올려서 팬을 빼내면 돼요.


이게 빼는 건 쉬운데 조립은 도무지 못 하겠더라고요.



곰팡이 냄새 싫어요~~

너무 너무 시러요

극혐 사진 올려서 죄송해요~!


락스를 뿌리고 불렸다가 칫솔로 씻는데 칫솔이 안 들어가요.


그래서 이제는 안쓰는 아기 젖병 씻던 솔을 쓰니 딱 맞아요.



닦은 부분과 안 닦은 부분 비교가 되나요?



다 닦으니 깨끗해졌어요.


이제 건조를 시켜요...



그리고 인터넷으로 봤던 업체분들이 하는 방식을 따라 해봐요.


집에 있는 비닐을 스카치테이프로 이어 붙이고


물받이로는 눈에 들어온 빨래 삶는 솥을 하나 가져왔어요.



세제(베이킹소다+구연산)를 적당히 만들어서 골고루 뿌려놓고 


한참을 기다렸다가


물로 씻어내요~



그리고 작년에 에어컨 청소용으로 사고 테스트만 해본 

고가의 카쳐 SC1 스팀 청소기로 

팬 코일 구석구석 청소해요.




안쪽의 곰팡이까지 잘 닦이냐고요?

아니요, 하나도 안 닦여요


사용한 세제가 제일 문제인 것 같고 

스팀 청소기는 압력이 높지 않아 별로 도움이 안 돼요.


그래서 최종 물티슈로 안쪽 플라스틱 부분을 다 닦아냈어요.


청소 만능 해결사  '물티슈' 짱



그리고 물기를 건조하기 위해서 

집에 누구나 하나씩은 가지고 있는 고가의 장비를 동원해요.


바로 헤어드라이어로 건조 작업을 해요.



그리고 어느 정도 더 건조되도록 뒀다가 


그 어렵다는 조립은 분해의 역순으로 해요



저 팬 조립하는 게 쉽지 않았어요

1시간 반 동안 조립하려다 못하고 시간이 너무 늦어서 첫날은 포기



둘째 날 회사에서 칼퇴근해서 

또 30분 동안 낑낑거리며 조립 못 하고 있는데


옆 지기님이 보다 보다 못해서 

자기가 한번 해보겠다고 어떻게 하면 되냐고 물어보더니

3분 만에 조립했어요


이 허탈함…


난 이틀동안 장장 2시간 동안 뭐한거지?

O T L




아무튼 조립 시 팬 부분의 베어링 중심을 

에어컨 본체의 못처럼 생긴 모터 축에 넣어야 하는데 


수평이 맞으면 힘 안 들이고 쏙 들어가는데 

수평을 안 맞추거나 

힘으로 넣으려고 하니까 

안되더라고요.





직접 에어컨 청소를 해보고 내린 결론


장비 산다고 돈 쓰고 

생각처럼 일이 잘 안돼서 스트레스 받고

방법을 인터넷 검색해본다고 시간 뺏기고

날카로운 팬 코일 만지다가 손 다치면 치료비가 더 드니


그냥 업체 부르자!


에어컨 청소 하시는 분들 존경합니다.




그래도 이라이더는 그냥 심심풀이 재미로 한번 시도해봤습니다.



다시 또 할거냐고요?


팬 부분 조립하는 게 자신이 없어서 전문 업체 부르렵니다.


그런데 옆 지기님이 팬 부분은 자기가 조립해줄 테니 올가을에도 청소해주랍니다.



여러분이라면 어떻게 할 것인지 댓글 달아 주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