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 포스팅은 2017년 7월 3일에 포스팅했던 #벽걸이 #에어컨 #셀프 #청소 2탄이에


청소한 지가 오래돼서 여름 대비 다시 한번 도전해봐요



벽걸이 에어컨은 특별한 장비가 없더라도 

쉽게 청소할 수 있으니

셀프 청소에 도전해보세요







예전엔 참고할 만한 글이나 영상이 없었는데

지금은 유튜브에 동영상이 넘쳐나서

작업이 수월했어요 



2017년에 청소했던 LG 휘센 모델 번호 SNC062BB0G 


모델 맞고요

그때 그 자리 맞아요


왼쪽에 벽이 있어 블로우팬 꺼내기가 힘들었었죠


3년 만에 다시 분해해볼까요!




뚜껑을 열고 필터를 제거해요


여기까지는 난이도 0으로 아무나 가능함



커버를 분해하기 위해서 볼트를 풀어야 해

+자 드라이버는 집에 다들 있을 테니 푸세요


이 모델은 하단에 볼트가 2개 있고

전원 단자에 1개 있어요


다른 모델들도 대부분 비슷한 위치에 있으니 잘 찾아보세요



상하 회전 날개는 이렇게 비틀어서 분해하면 돼요


이 모델은 오른쪽이 모터에 물러 있어서 

왼쪽 부분을 먼저 비틀어서 뺀 다음에 

전체적으로 왼쪽으로 밀면 

모터와 고정되는 홈에 무리가 안 가고 빠져요





커버의 밑부분을 잡고 위로 살살 올리면 커버를 제거할 수 있어요



다음엔 뭘 해야 하지 

멍 때리는 중...


사진도 찍어야 하고

할 일이 많네



블로우팬부터 분해해 봐요


블로우팬을 돌리다 보면 

오른쪽에 저런 구멍이 있고 

모터 축의 나사를 풀어 주세요



모터 축은 둥근 게 아니고 

저렇게 나사 체결 부분이 깎여 있어요



저 부분이 나중에 조립하기 힘들 수 있으니 

잘 봐두세요




팬을 꺼내기 위해서 냉각핀(에바포레이터) 고정 플라스틱을 제거해요





블로우 팬을 제거해요


작년에 손이 닿는 부분은 닦았는데

곰팡이가 많이 보이는데





물받이가 분해가 안 되는 이 모델은 

수동 좌우 바람 핸들을 분해


전에는 이걸 분해 안 해서 청소하기가 힘들었는데

그때의 경험을 살려 제거해요



물받이가 분해되는 모델은 

하단에 나사 2~3개가 별도로 있을 거예요

그걸 분해하면 물받이랑 같이 분해




여기까지 분해만 해요


손이 블로우 팬 위 공간까지 다 들어가요



냉각핀 오염이 심하지 않은 

가정용은 고압세척기 같은 장비가 없이도 

물티슈로 1차 닦고 

걸레로 2차 닦고 끝내도 돼



전기 장치가 몰려 있는 오른쪽을 보도록 하죠



버튼이 있는 리모컨 수신부와 상하 모터를 분리하고

물받이를 분해하려고 했는데

분해하는 나사가 안 보이네요



저가 정속형 모델이라 그런지 

물받이도 일체형이라 분해가 안 돼요


이거 분해하려면 PCB 부분까지 

다 들어내야 할 것 같아


분해 안 하고 청소하는 거로...



물이 들어가면 안 되는 온도 센서와 

접지 전선을 분리해요




그리고 마스킹 테이프에 비닐이 붙어 있는

커버링 테이프로 보양 작업을 해요



커버링 테이프는 페인트 가게에서

몇천 원이면 살 수 있어요


최소 길이 40cm부터

여러 종류가 있는데 



전 40cm, 150cm를 두 개씩 샀어요

 근데 써보니 40cm 한 개면 충분해요


길이가 모자라면 이어서 붙이면 되더라고요



보양 작업을 해둔 건데 

완전 실패

이렇게 하지 마세요



커버링 테이프는 될 수 있으면 

에어컨에 붙이고 벽지에는 붙이지 마세요



그리고 마스킹테이프는 

너무 접착력이 좋은 건 벽지에 쓰면 안 돼요



집에 15년도 더 된 유통기간 지나도 한참 지나서 

접착력도 좋고 테이프도 뚝뚝 끊어지는 

상한(?) 마스킹테이프가 있어서


벽지에 덕지덕지 붙였더니

나중에 뜯을 때 벽지가 일어난 건 안 비밀



커버링 테이프 40cm는 상, 좌, 우에 붙였고


150cm는 하단에 붙이고

밑에 작업대 위 통에 물이 모이게 했어요



2017년에도 출연한 삼숙이가 특별 출연해 줬어요



냉각핀 세척제로는 

삼성 서비스, 학교 에어컨 청소용으로

지정된 안전한 약품이라고 해서  

"Pin Coil Cleaner"를 샀어요



업체분들은 미국산 calclean 을 

오염도에 따라서 1:4 ~ 1:10까지 

희석해서 많이 쓰던데

 

구하기도 쉽지 않고

적은 양을 안 팔고 

비싸고 

머리가 아프다는 의견이 있어서

패스~~



원액 그대로 사용해도 되지만


냉각핀 오염이 심하지 않아서 

물과 1:1로 희석해서


에어컨 청소를 위해 구입한 

마로렉스 하비 7리터 분무기에 넣고

열심히 펌프질해요



나중에 콤프레셔에 연결 할 수 있도록

자동차 타이어에 사용하는 에어 슈레더 밸브를 달았어요


일명 구찌 개조 작업이라고 하는데

이건 별도의 포스팅으로 올릴게요



노즐 분사 각도 테스트 겸 

블로우 팬에 뿌려 봐요


 



마로렉스 펌프질은 손 펌프로 해도 되는데

힘들어서 자전거 펌프를 구찌 작업해둔 것에

연결하고 바람을 넣어요


마로렉스는 4bar가 넘으면

안전밸브가 동작해서

바람이 빠지지만


혹시 몰라 3bar 약간 넘은 정도로 넣어요



핀 코일 세척제가 거의 수평으로 나가게 

분무기 노즐을 돌려 조절하고 

골고루 뿌리고 몇 분 기다렸다가 세척하면 돼



분무기를 세제를 다 빼고 

물을 넣고 


물이 최대한 고압으로 나갈 수 있게 

노즐을 일자로 조정해요 


이렇게 하면 수동 분무기로도 

어느 정도 고압을 만들 수 있어요


물이 냉각핀을 통과해서 

뒷부분까지 나온다면 성공



대신 물이 나가는 폭과 양이 적어서

 고압세척기로 하는 것보다는 

시간이 엄청 많이 걸려요


중간에 펌프질도 한 번씩 해주고

물도 다시 채워야 하

할 일이 많아요



물이 밑의 통으로 

엄청 많이 떨어질 것 같지만


대부분은 물은 핀을 타고

물 배수관을 통해서 나가고

통에는 물이 그리 많이 쌓이지 않아요




유튜브 업자 설명을 보니 70~80% 정도가

배수관을 통해서 나간다고 하네요 


실제로 세척에 사용한 물이 7리터 x 3번 = 21리터인데 

통에 담긴 물은 많지 않았어요 



송풍기를 이용해서 물기를 날리고 건조 중이예요

송풍기 없으면 드라이기도 괜찮고


그것도 귀찮으면 다 조립하고

에어컨 켜서 송풍 모드로

십분 틀어 두면 다 마르니 걱정 마세요




블로우 팬을 청소해요


고압세척기가 있으면 

곰팡이 세제 뿌리고 한번 쏴주면 끝이지만


그런 장비도 없고 

사도 쓸 곳이 없어서 못 사겠으니 

솔 하나 가지고 몸으로 때워요




유튜브 보면 

세제(?) 뿌리고 

바로  고압세척기로 쏘면 

아주 깨끗해지던데



그런 마법은 일어나지 않아요!



아까 뿌린 핀 코일 세정제는

알루미늄 핀에 적합한지

블로우팬 곰팡이 제거 용도는 아닌듯해요



그래서 업자들은 어떤 걸 쓸까?

찾아봤더니


락스 희석(냄새로 인해서 비추)해서 쓴다는 분도 있고

PB 쓴다는 분도 있고

곰팡이 제거제를 별도로 쓰더라고요



하지만 별도 세제를 쓰고 싶지 않아서

그냥 솔로 안쪽까지 

1시간 넘게 다 닦았어요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은

락스 희석하거나 곰팡이 제거제 쓰세요



엄청 깨끗하죠!



항상 조립은 분해의 역순......



2017년에 이틀 동안 장장 2시간에 걸쳐서

엄청나게 고생하고 포기했다가


옆 지기님이 3분 만에 

조립했었는데


때의 악몽이 되살아날까 봐 걱정했죠 



그런데 이번에는 비교적 쉽게 블로우팬 조립을 했어요


이 방법이 맞는지 확신은 없지만

그 방법을 공개해요


그림을 잘 못 그려 설명하기 힘들었는데

마침 책상에 만들기 재료로 모아 놓은 휴지심과

태블릿 거치대가 보여서

특별 출연해줬습니다. 



사진의 동그란 부분처럼


휴지심이 블로우팬 구멍이고

태블릿 거치대가 모터 축이라고 하면


두 개가 일직선일 때는 구멍에 쉽게 넣을 수 있어요  



그런데 실제로 블로우팬이 일직선으로 삽입되지 않아요


이렇게 약간의 경사진 상태에서 삽입되다 보니

잘 안 들어가요



정상적인 건 힘을 안 주고 

쏙 들어간다는 느낌으로 넣어야 해


힘을 많이 주고 있다면 잘못된 거예요

(3년 전 악몽...)


힘을 세게 줘서 강제로 넣으려고 하면 

들어가지는 않고 망가지니 

절대로 힘주지 마세요



그러면 그 방법인데


모터 축을 보면 나사를 고정하는 깎인 부분이 있어요

저 부분이 팬이 삽입되는 위쪽으로 오게 하고

모터 축을 살짝 들어주면서 넣으면

생각보다 쉽게 들어가더라고요


다시 꺼내 볼 엄두가 안 나서 두 번 해보지는 못했어요

안 들어가더라도 저에게 항의하지 마세요


이런 게 노하우인데 업자분들도 먹고 살아야죠

(같이 먹고 삽시다)



이렇게 케이스를 다 조립하면 

청소 끝



에어컨 전원을 켜고 정상 동작하는지 확인하고

송풍 모드로 남아 있는 물기를 말려주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