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호선 응암역 4번출구 앞에 포장마차 2대가 있었는데 지난해 말부터 포장마차도 안보이고 칸막이 쳐놓고 공사를 하더니 드디어 새로운 시설물이 들어섰습니다.


▲ 생태공원과 에너지를 체험할 수 있는 학습공간이죠.

시소처럼 생긴것에 앉아서 페달을 돌리면 전기가 발생합니다.


▲ 뒤쪽 불광천에는 못보던 철판이 생겼네요.


▲ 확대해서 보니 철판으로 물이 흐르면서 끝에 큰 팬을 돌리도록 되어 있습니다. 팬은 전기를 생산하는 소수력 발전 시설입니다.


▲ 그 옆으로는 작은 전망대가 새로 생겼고 그리로 내려가는 계단도 생겼습니다.


▲ 풍차 옆에 의자를 무심코 보다가 의자 왼쪽 기둥에 이상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 자세히 보니 USB 단자가 2개 보입니다.  여기서 생산한 전기로 USB를 충전하는 것일까요?


▲ 그리고 다시 주변을 자세히 보니 풍차 뒷 밑부분에도 뭔가 있습니다.


▲ 자세히 보니 여기는 USB 단자가 무려 5개나 있습니다.

충전용인지는 알 수 없지만 비에 안 젖게 해놓은 점, 외부로 노출 시킨점을 고려하면 시민들을 위한 충전 시설이지 않을까 합니다.


주말에 다시 가서 자세한 설명과 사용법을 확인해 보고 다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