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블릿 #햇빛가리개 #제작기를 올려봅니다.


이라이더가 사용하는 8인치 태블릿은 사오미 미패드4 LTE 모델이여요.


평소엔 들고 다니면서 영화, 유튜브를 보다가 

운전할땐 차량 내비로 사용하죠



차량에 내비가 내장되어있지만 검색법도 적응 안되고

맵 업데이트 방법도 너무 불편해서

거의 후방 카메라 모니터용으로 사용하고 있죠

(많은 분들이 이렇게 쓰더군요)



태블릿을 차량용 내비로 사용할 때 

차량 내부가 시원하다고 해도 

전면 유리로 들어오는 직사광선을 바로 받다보니

배터리가 폭발할까봐 항상 불안하죠



그래서 태블릿 배터리를 제거하고 내비로 쓰는 분도 있던데

이라이더는 평소엔 태블릿으로 쓰다가

차에서만 햇빛을 차단할 수 있는 가리개가 필요하여

완제품을 찾아봤으나 없어서 직접 만들어 봅니다.

  


완성된 모습을 먼저 보죠

좌우로 튀어 나오는 부분이 시야를 좀 가리는데 

대부분 정면에서 보이도록 설치하니 상관 없겠죠



재료는 가벼운 압축 플라스틱인 포맥스로  

두께 2T(2mm)를 원하는 사이즈로 재단해서 받았어요

가격도 싸고 가벼워서 가공성도 좋죠


원하는 사이즈대로 가공되었는지 확인해보니 딱 맞네요.




접착제를 어떻게 붙일지 보기 위해 가조립을 해봐요


직각 클램프를 이용해서 밑쪽을 잡아 줬더니 

윗쪽이 흔들려서 윗쪽도 같이 잡아줍니다.


포맥스가 워낙 가볍고 잘 휘어서 이 상태로는 작업을 못하겠네요

그냥 손으로 잡고 붙여야겠어요



같이 주문한 접착제를 꺼내서 손에 묻지 않도록 조심해서 확인해요

접착제가 나올 수 있도록 구멍 부분도 잘라주고...


근데 이 냄새는 ?


순간접착제 같은것일줄 알았는데 아세톤 냄새가 나네요


흐르면 바로 날라가는것을 보니 아세톤 맞네요


호홉기에 안좋은 물질이라

바로 창문을 열어 환기가 잘되게 하고 마스크와 보안경을 써요



태블릿을 양쪽에서 잡아줄 부분이여요

상판과 옆판을 연결하는 부분이라 두꺼운 10T로 주문했어요


원래는 재단해서 4개를 주문해야 하는데 

재단비가 아까워서 큰거 한개를 주문하고 자르기로 했죠


포맥스는 카터칼로 재단이 가능하다고 해서

열심히 카터칼로 자르고 있어요



누가 포맥스를 카터칼로 자를수 있다고 했는지 !


네, 자를수는 있어요


2T 정도는 쉽게 자를 수 있는데 

10T는  몇백원 더 내고 잘라 달라고 하세요



이제 4조각으로 다 만들었어요


자세히 보면 카터칼로 자른 부분은 

절단면이 수직이 아니라 다른 면에 붙이면 떠서 사용할 수 없어요


재단요청을 하면 테이블쏘로 잘라서 절단면도 깔끔하고 수직인데...

한 개 만들려고 테이블쏘를 살수는 없으니 

처음부터 재단해서 받으세요



상판에 옆면을 먼저 아세톤으로 붙이세요


그리고 재단한 10T 뼈대를 

태블릿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만 남기고 두개를 붙이세요



반대편도 동일하게 붙이면 


작업 끝...


참 쉽죠. 잉.



완성된 모습이여요




태블릿에 씌워 보니 딱 맞네요


뒷면을 충분히 뽑아서 후면에 햇빛이 안가도록 했고요

앞면, 옆면은 살짝 나오게 해서 화면에 빛 반사를 줄였어요 


모서리 라운드 컷팅을 해야하는데 그건 카터칼로 자르면 되



이런 제품을 팔았으면 귀찮게 안 만들었을 텐데

팔지 않으니 직접 만들어 쓸 수밖에요




티맵을 켜고 잘 작동하는걸 볼 수 있어요


금속이 아니니 GPS 신호를 차단하지도 않고

가볍고 필요할 때만 씌워서 쓸 수 있고 참 좋죠


코로나로 집에서 심심할때 하나 만들어 보세요



오늘의 교훈


"다다익공구"


일은 사람이 하는게 아니라 공구가 한다.

공구는 많을 수록 좋다


초소형 테이블쏘 같은것 하나 있으면 좋겠다 




  1. 에반 2021.05.24 16:14

    와...저도 이거 구입하고싶어요..여름에 너무필요해요 ㅠ

    • 이라이더 2021.10.18 10:01 신고

      기성품으로 파는게 없어서 직접 만들었어요.

      만들기 어렵지 않으니 한번 도전해보시면 될겁니다.

      여름이 열을 받다보니 좀 휘어서 만드시려면 좀더 두꺼운것으로 하는게 좋을것 같습니다.

Ebook Reader 용으로

삼성 갤럭시탭 S3 wifi 모델을 샀다


단순하게 이북(ebook)만 읽는다면

눈의 피로가 적은 E-ink 계열을 샀겠지만

책은 도서관에서 종이 책을 빌려 보는걸 선호하고

더구나 내가 찾는 책은 이북으로 안 나오는 게 문제다.



주로 매거진 앱과 PDF 파일 뷰어 용도로 쓰려고 

4:3 비율의 화면에 무조건 가벼운 것을 

찾다 보니 아이패드와 갤럭시 탭 S3만 남았다


아이패드 미니를 써보니 화면이 작고 상대적으로 무거워서 탈락


2018년형 아이패드는 펜슬이 지원되는데

동영상이나 PDF 문서를 마음대로 넣고 빼기가 힘들어서 제외했다

(IOS 제품들은 이 문제로 내 용도와 안 맞다)


여러 태블릿을 써본 결과

태블릿은 LTE를 지원하는 제품이 진리지만  

가격 차가 너무 심하고

음성통화 기능은 굳이 필요 없고

데이터 통신은 스마트폰 테더링을 사용하기로 하고

wifi 버전을 선택했다


블랙 제품에 블랙박스

통신사에 종속되지 않은

'자가유통용'이라고 확실히 적혀있다.


내부 저장 용량은 32GB

외부 micro SD를 지원하지만

내 용도로는 내부 저장 용량으로도 충분하다.



뚜껑을 열었더니 

흰 천에 'Galaxy Tab S3' 라고 선명하게 적혀있다


박스 사이즈는 딱 태블릿 사이즈 만하다



그대로 본체를 꺼내고 한 컷



구성품은 

충전기, 충전 케이블(USB C 타입), 설명서(심 제거 핀)

s펜, s펜촉, 펜촉 교환용 집게



설명서 뒤에는 유심 또는 외부 메모리 슬롯 제거 핀이 있다


그 밑으로 S펜촉과 펜촉 교환 집게가 있다.



흔한 S펜보다 크기가 커서

진짜 펜을 쥐고 있는 느낌이다


펜 크기가 있어서

본체에 수납이 안 되

별도로 가지고 다녀야 한다.


필압은 아마 무시한 4096

별도의 건전지 교체나 충전도 필요 없는 와콤 펜


 성능만 봤을 때 태블릿에서 따라올 자가 없다.  

그러나 난 그림 그릴 일이 없어서

한번 써보고 그대로 박스에 넣어서

창고행




태블릿?

스마트폰을 크게 만든 거다


성능 좋게 만들면 스마트폰이 안 팔리니

태블릿은 항상 프리미엄급 스마트폰보다

성능이 많이 떨어진다


그나마 태블릿 중 프리미엄급인 

애플의 아이패드와 삼성의 갤럭시 탭S 모델은

한 세대나 두 세대 전 사양 정도로 만든다.


그중 탭s3는 최신 프리미엄 태블릿이다.


본체 왼편에는 전용 키보드를 바로 연결 할 수 있는 단자가 있어

블루투스 키보드의 전파 간섭으로 인한 딜레이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제일 큰 특징은 단자 양쪽으로 있는 스피커로

본체 왼쪽에 2개, 오른쪽에 2개 총 4개의 스피커가 있다.


태블릿을 드는 방향에 따라 

4개의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가 바뀌는 체험을 해볼 수 있다.



뒷면의 카메라는 아주 약간 튀어 나와 있다.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밑으로 'Tuned by AKG'라고 선명하게 인쇄되어 있다


이게 바로 AKG에서 튜닝한 쿼드 스피커다


AKG는 스피커로 유명한 하만(하만카돈)이 인수했고

하만은 2016년 삼성이 인수했다.

그래서 삼성 제품에 하만이 많이 들어가기 시작했다


AKG 제조가 아니라 튜닝만 했다 해도

스피커 성능이 이만한 태블릿은 없다.


하지만 이라이더는 소음공해를 싫어하므로

모든 제품은 무음 상태가 기본값으로

이 태블릿도 스피커는 거의 안 쓴다.



이제 부팅해보자
SAMSUNG 로고가 나온다.


그리고 한글로 '환영합니다!'라고 나온다.

언어 선택이 있었던가?

기억이 안 난다.

이라이더의 대부분 포스팅이

제품을 사서 최소한 2주 정도는 써보고

맘에 드는 제품만 포스트 하기에

세부적인 사항은 사진으로 찍어 두지 않으면 기억이 안난다


대부분 언어 선택이 먼저였던 것 같은데



충전을 하면서 기기 세팅 시작


출시 안드로이드 버전은 7.0 이지만

8.0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삼성 프리미엄 폰, 태블릿이 

보통 안드로이드 버전을 2번 정도는 

업그레이드해주니

탭s3도 안드로이드 9.0 까지는 

무난히 업그레이드 해줄 거로 보인다.



  1. 로샤씨 2018.06.25 14:11 신고

    탭 S3 .. 사고 싶긴 한데 S4가 나온다고 하니까 뭔가 사기 애매해졌네요 ㅋㅋ; ㅠㅠㅠ

    • 이라이더 2018.06.25 21:51 신고

      또 차기 모델이 나올때가 됐군요.

      언제 또 기변할지 모르지만 한동안은 잘 쓸듯 합니다.

  2. 요미요미 2018.07.18 15:45

    와이파이용으러 샀는데 카톡연동 안되네요... 되는줄 알고 오늘 샀는데ㅠㅠ 어덯개 안되나요ㅠㅠㅠ

    • 이라이더 2018.07.20 09:10 신고

      카톡은 인증방법이 전화번호이고 하나의 전화번호로는 한대의 스마트폰 또는 테블릿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와이파이 태블릿에서 카톡을 사용하려면 문자를 받을 수 있는 별도의 전화번호가 있어야 합니다. (인증을 해야 되서)

      문자를 받을 수 있는 전화번호 받는 방법은 인터넷에 '무료전화번호'로 검색해보시면 textnow 같은 서비스 들이 나오기는 하는데 조금 복잡합니다.

집에서 인터넷 서핑용도로 사용하던 노트북 LCD를 깨먹어서

AS센터나 사설 수리업체에서 수리하려니 배보다 배꼽이 더 커서

중고나라에 부품용 제품 나오면 천천히 수리하기로 하고



당장 쓰려고 #태클라스트(TECLAST) #tbook 10 plus v2.0 을 새로 구입했어요


태클라스트 제품을 

예전 같으면 중국에서 직구를 하고

 한달 정도 잊고 있어야 했을 텐데


이미 국내에 정식 수입이 되고 있어서 

주문하고 바로 다음날 받아 볼 수 있었어요 


뭐 직구 보다 조금 비쌀 수 있는데

기다리는 비용, 별도 방열 처리, AS 생각하면

국내 정발 제품이 더 매리트가 있죠 




포스팅은 늘 그렇듯 사비로 직접 구입했으며

최소한 며칠 써보고 맘에 들때만 작성해요

 




Tbook 10 은 듀얼 OS 제품으로

윈도우10 home 64bit 정품과 

안드로이드 5.1 롤리팝이 설치되어 있어요


저장매체는 64GB 이지만

두 OS가 각각 32GB씩 쓴다고 보면 됩니다.


그리고 램이 4GB라서 아주 맘에 들러요

(윈도우 10에 램 2GB는 너무 버벅이죠)


LCD는 10.1인치에 해상도 1920 x 1200 (16:10)



윈도우 태블릿(이하 윈탭)은 

안드로이드나 IOS 태블릿과 달리

키보드가 없으면 사용하기 힘든 제품이죠


그래서 키보드도 같이 주문했어요



전에 윈탭인 델 배뉴11 (아톰 버전) 을 샀다가

키보드가 없어서 고생하고

끝내 키보드를 다시 샀었죠





태블릿 부분을 볼까요

상단인지 하단인지 구분하기 힘들지만


윈도우 키 가 있는 부분을 상단이라고 했을때

왼쪽부터

스피커, 충전 단자, mini HDMI , Micro USB(5핀 OTG지원), 

micro SD(TF card), 마이크, 이어폰 단자가 있어요



당연한 얘기겠지만 불량품은 아닌지 

각 포트들이 정상동작 하는지 확인해봐요





왼쪽으로는 전원 버튼과 볼륨 상하 버튼이 있어요


처음 전원 켤때는 

전면 카메라 옆에  녹색 LED가 점등될때 까지

전원 버튼을 10초정도 길게 눌러야 돼요  



그럼 OS선택 화면이 나오는데 

윈도우와 안드로이드중 부팅할 하나를 선택하고

밑에 체크 버튼을 누르면 부팅돼요



즉, 한번에 하나의 OS로만 부팅할 수 있어요





오른쪽 중앙에는 키보드독과 연결하는 포트가 있고


양쪽 홀은 자석으로 되어 있어서

키보드와 결합시 근처에 가면 철썩 달라 붙어요


그래도 정확한 위치에 붙지 않으니

힘을 줘서 약간의 위치 조정이 필요해요




각 포트 들이 뭐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면


태블릿을 뒤집어 보면 

아이콘이 인쇄되어 있어서

어떤 기능인지 대충 알 수 있어요





제품을 샀으니 

제일 먼저 해야할 것은 충전이겠죠


micro usb (일반적인 스마트폰 충전 단자)로도

충전할 수  있지만


전용 아답터와 충전 단자로도 충전 할수 있어요


그런데 충전잭을 끝까지 넣었는데도 

마치 덜 들어간것 처럼 

저렇게 많이 남네요.



이건 전용 아답터를 만든게 아니고

이미 KC인증 받은 아답터를 

같이 패키징 해서 그런것 아닐까 싶네요




충전을 시작하면

카메라 옆에 LCD가 빨간색으로 점등되고

충전이 완료 되면 꺼져요

 




tbook 은 저장 공간 64GB 중 윈도우가 32GB 라서

사실 윈도우에 필수 프로그램 몇개 깔고 나면 

공간이 부족해요


그래서 맥북에서 쓰고있던 micro SD(TF) 64GB를

꺼내서 티북에 넣어 줘요  


이제야 좀 저장공간에 여유가 생겼네요




윈탭에는 키보드가 필수이죠!


10인치 제품의 키보드가 생각보다 작아서 

13인치 맥북과 비교해봤어요


크기가 대충 감이 오나요?



사실 키보드 크기가 문제가 아니라

키 배치가 문제여요 




일단 키보드의 제일 큰 문제가 

풀 사이즈 키보드에 비해 한열(+, \, ", ?)이 통체로 사라졌어요

사라진 열의 특수문자는 FN 키와 조합해서 눌러야 돼요


숫자키 위에 F1 ~ F12 키도 FN 키와 조합해야 돼요


그리고 숫자키 부분은 빠르게 타이핑 시 

잘 입력이 안되서

힘을 줘서 천천히 눌러야 돼요




한정된 크기라서 어쩔수 없었나, 싶어서 아쉽지만 

노트북 키보드의 키 배치는 제품마다 다르니까!


이미 키 배치가 다른 4개의 제품을 쓰고 있으니

뭐 이정도는 금방 적용 되지 않을 까 싶어요




키보드 오른쪽 옆에는 풀사이즈 USB 포트가 한개 있어요

여기에 무선 마우스를 꽂아서 쓰고 있는데


하나밖에 없는 USB포트를 

마우스 사용하는데 낭비하고 싶지않아

맥북처럼 블루투스 마우스로 대체해야 할것 같아요


근데 usb 포트를 비워 둬도 정작 쓸데가 없네요 





키보드에는 테블릿을 닫았을때 충격을 완해주는 고무 부분이 있어요


근대 대부분의 노트북이 쓰다보면 

저 고무 때문에 상판에 자국이 남죠 





키보드를 뒤집어 보면 미끄럼 방지 고무가 4개가 있네요




이 키보드 독이 좀 특이한게 

테블릿과 결합 시 방향성이 없다는 거여요


노트북 처럼 결합해도 되고

반대로 돌려서 결합하면 이렇게 

탁상 달력 처럼 세울 수도 있죠




전용 펜도 있지만

필기 할일도 없고 

쓰지도 않으면서 들고 다니려면 짐만 되죠




윈도우로 간단한 업무 처리와 웹서핑

그리고 안드로이드로 잡지나 ebook 독서 용도 등


고 사양이 필요없는 곳에서 

이보다 더 가성비 높은 제품은 없을것 같네요




단, 윈도우로 문서작업을 많이하거나

시력이 안좋은 분들은 

무조건 13인치 이상의 제품을 추천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