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늘 저녁 18:30분경 서강대교 북단 한강 자전거 전용도로를 지나가는데
저 앞으로 자전거와 사람들이 많이 몰러 있어서 사고다 싶어 속도를 줄였습니다.


자전거를 한쪽으로 세우고 뭔가 해서 봤더니 역시 사고내요

지나가는 길에 잠시 멈춘거라 자세히는 못봤는데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아가씨였는데 처음에 봤을 때는 업드려 있는 상태에서
구급대원이 이미 목에 고정용 장치를 부착해 놓고 들것으로 싣으려고 하는데
여의치 않아서 조심히 바로 눕혀서 들것에 싣으려고 하던군요


최소한의 안전 장구인 헬멧도 없이 그대로 사고를 당한것 같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니 자전거가를 못본것 같은데  보행중이였는지 라이딩 중이였는지는 모르겠습니다

크게 안 다쳤기를 바랍니다.



사람들이 119 대원이 구조하는 것을 구경하고 있습니다.

도와 주고 싶어도 저 상태에서 척추를 다쳤을 수도 있으니 함부로 움직이게 하면 안되는 지라

딱히 도와 줄것도 없고
이미 구조가 시작됐으면 안전하게 병원까지 후송 되었기를 기원합니다.



처음에 도착했을때 찍은 사진인데 사람들이 제법 많더군요  제 뒤로 좀더 많은 사람들이 있습니다.

원래 여기가 이렇게 안 생겼었던 같은데  아마 이번 수혜로 지형이 좀 변한것 같습니다.


그래서 다음 로드뷰로 같은 장소를 찾아 보았더니 2008년 8월에 찍은것 같은데

오른쪽이 약간의 언덕이 있고 가로등도 있군요


장마로 인한건지  한강 공사로 인한건지는 모르지만 지형이 바뀐게 맞네요



한강 자전거도로 길이 좁으니 무리한 추월 하지 말고

특히 둘이 횡으로 떠들면서 저속주행하면 뒷차들이 무리하게 추월하면서 사고를 부릅니다.

모든 분들 사고없이 안전하게 라이딩 하세요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