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라 날씨가 추워졌으니 자동차 타이어 공기압을 꼭 확인하세요



타이어에 공기압을 보충해야 하는데 
집 근처 아는 카센터도 없고
전부터 쓰던 발 펌프는 망가져서 바람이 세고

트렁크 뚜껑을 두 개나 열고
제일 밑바닥에 있는 비상용 실런트와 전동펌프를 쓰려니 
먼저 짐을 꺼내야 해서 사용하기 쉽지 않고 

그래서 새로 장만한 자전거 펌프로 
자동차 타이어에 바람을 넣어 봐요
사실은 자동차에도 쓰려고 국민 펌프인 지요(GIYO) 고압 스탠드 펌프로 샀죠



흔히 보는 그냥 평범한 자동차 타이어

자동차 타이어는 전부 슈레더 밸브를 사용해요


지요 GF-55PDA 펌프는 이전 포스팅에서도 얘기했듯이

슈레더(Schrader), 프레스타(Presta), 던롭(Dunlop) 밸브를 

지원하기에 모든 자전거, 자동차, 모터사이클(오토바이)에서 

사용할 수 있는 기특한 제품이죠.





주차장 바닥이 바로 놓으면 

새로 산 펌프가 지저분해질까 봐

신문 한 장을 깔고

이렇게 바람을 넣을 준비를 해요





일단 타이어 밸브 캡을 열고 

펌프 노줄의 슈레더용 은색 밸브를 

자동차 타이어에 연결하고

레버를 돌려 잠그면 준비 끝.




잘 연결했다면 이런 모습




현재 타이어 공기압은 22psi 정도

26~28psi 정도 있을 줄 알았는데 

게이지 상으로는 예상보다 적게 나오네?

(게이지가 정확하지 않을 수 있음)




바람을 열심히 넣는다.


자전거용이다 보니 한 번에 들어가는 공기량이 얼마 안 돼서

몇십번 펌프질을 해야 30psi를 넘어간다.




쌍용 티볼리 에어의 적정 공기압은 32psi라고 

매뉴얼에 나와 있으니

일단 34psi에 정도까지 바람을 넣는다




여기서 잠깐 쌍용 티볼리와 티볼리 에어의

메뉴얼을 통해 공기압을 확인해볼까요!


타이어 16인치인 티볼리는 35psi 이고

타이어 18인치인 티볼리 에어는 32psi 인걸 확인 할 수 있습니다.




펌프 게이지상으로 34psi라고 해도 실제 압력과는 다를 수 있다.


밸브 쪽에 있는 바람 빼는 은색 버튼(빨간 동그라미 버튼)을 살짝 한번 누른다.


그러면 밸브와 펌프 사이의 공기도 같이 빠지면서 

비교적 정확한 압력을 알 수 있고 밸브 분리하기도 쉬워진다.


게이지를 보면서 32psi가 될 때까지 공기를 조금씩 빼준다.


32psi가 넘어도 상관없지만 

35psi에서는 뒷좌석이 통통 튄다고 해서

32psi를 고집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시동을 켜고 주행을 하다가 

게시판을 타이어 공기압 경보장치

(TPMS, Tire Pressure Monitoring System) 

모드로 바꾼 후에 공기압을 확인하여

정정 공기압 인지 확인하면 끝.


2017-12-24일 추가


펌프 게이지가 오차가 많다는 포스팅을 봤었는데

직접 자동차의 TPMS와 펌프 압력게이지를 비교해본 결과

서로 오차가 많네요


그래서 자동차 TPMS가 맞다는 가정하에 적어봅니다.


자동차 TPMS 

펌프 게이지 

 비고

33psi

26psi

적정

35psi

28psi

좀 높음

40psi

32psi

아주 높음

 

펌프가 TPMS에 비해 평균 8psi 정도 더 적게 나와요


그러니 33psi 에 맞추려면 펌프 게이지로 26psi 가 적절하겠네요



이렇게 자동차 타이어는 고압이 아니기 때문에

자전거 펌프로도 쉽게 바람을 넣을 수 있으니

한번 도전해 보시라.



여기서 잠깐…

애들 물놀이 튜브도 

자동차용 전동 에어 펌프로 

바람 넣는 사람은

정작 자동차 타이어 바람은 

자전거용 수동 펌프로 

땀 흘린다고 뭐라 할 수 있으니

하나도 안 힘든 척하고 바람을 넣자




  1. 뽀슬 2019.03.05 10:24

    님 말대로 해봤습다

    차,오토바이에다

    공기가 슉슉~~
    정말 간단하더군요 ㅎ

    • 이라이더 2019.04.04 11:20 신고

      모든 벨브 규격을 다 지원하니 그냥 막 넣으면 됩니다.

      다만 압력게이지가 실제 압력보다 낮게 나와는게 흠이네요

  2. trijune 2020.04.26 11:21

    님 저 눈금에 위에 써있는건 bar 단위고 아래 써있는게 psi 단위입니다
    눈금이 11까지밖에 없으니 이 자전거 펌프로는 자동차에 바람 못넣어요
    님이 넣으신건 2.5psi입니다 저렇게 넣으면 펑크나요

    • 이라이더 2020.05.28 22:04 신고

      1bar = 약 14.5psi / 30psi = 약 2.06bar 입니다.

      밖의 압력 게이지가 psi로 최대 눈금이 160psi 이고
      안쪽 압력 게이지가 bar로 최대 눈금이 11bar 입니다.

      MTB, 미니벨로 자전거 타이어가 80~100psi 이고 로드 자전거는 100psi 이상이고
      그에 비해 자동차 타이어는 비교적 저압으로 최고 40~50psi 정도 밖에 안됩니다.

      그리고 최대 눈금이 그렇다는 것이지 저 펌프로 100psi(약 7bar) 넘어가면 엄청 힘들어요
      32bar는 사람의 힘으로 넣을 수 있는 압력이 아니여요

      제가 펌프로 넣은 압력과 자동차의 TPMS 압력을 같이 비교해놓았으니 참고하세요.

자전거와 자동차에서 잘 사용하던 자동차 타이어 펌프가 망가져서

국민 펌프라 부르는 지요(GIYO) 펌프를 스탠드형으로 사봤어요



이 펌프로 바람을 넣을 수 있는 튜브의 밸브 타입은

슈레더(Schrader), 프레스타(Presta), 던롭(Dunlop) 이렇게 세 가지를 지원해요


그것도 밸브 타입에 따라 밸브 아답터 부분을 뒤집을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팔방미인이죠



한마디로 모든 자전거, 자동차, 모터사이클 

타이어에 공기를 넣을 수 있다



자전거 펌프이니 160psi까지 넣을 수 있는 고압 펌프이고 

자동차 타이어는 30~40psi 저압을 사용하니 그냥 식은 죽 먹기

(대신 공기가 많이 들어가서 여러 번 펌핑 해야 함)





포장은 이렇게 별도 박스 없이 되어 있고




압력 게이지는 psi와 bar를 같이 표시되고

최대 압력은 160psi / 11bar까지 넣을 수 있어요


빨간 삼각형 부분을 돌려서 원하는 압력에 놓으면

쉽게 확인 할 수 있어 좋기는 한데


압력 설정 같은 기능은 없어요




옆에 호스에는 공이나 튜브에 공기를 넣을 수 있는 

아답터와 거치대가 같이 있어

만능 펌프로 사용할 수 있고




손잡이 뒷면 종이에는 모델명이 표기되어 있고


GF-55PDA 특징인 알루미늄 양쪽 밸브 사용법이 

그림으로 그려져 있죠




앞면 손잡이 부분 밑에 앞, 뒤로 에어 호스를 잡아주는 홀이 있어

보관 시 호수가 거치적거리지 않아 좋아요





GF-55 모델에는 뒤에 붙는 모델명에 따라 

밸브가 업그레이드되면서 차이점이 있어요


GF-55 PD : 플라스틱 노즐 한 개

GF-55 GTB : 알루미늄 노즐 한 개 (플라스틱에서 개선된 제품)

GF-55 PDA : 알루미늄 노즐 두 개 (슈레더, 프레스타(던롭)이 각각 있음)




왼쪽 파란색 노즐 부분은 P라고 쓰여 있는데

프레스타(주로 로드 자전거)와 던롭(생활 자전거) 밸브용이고


오른쪽 은색 노즐 부분에 S라고 쓰여 있는데

슈레더 (MTB, 자동차, 모터사이클) 밸브용이에요





중앙의 은색 버튼은 공기압이 높을 때 공기를 빼는 버튼이죠


다른 용도로는 공기압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해

펌프에 남아 있는 압력을 빼기 위해 사용해요




이제 자전거에 타이어에 바람을 한번 넣어 볼까요?


이라이더의 주력 기종인 영국산 폴딩 생활자전거 브롬톤이여요

순정 상태일 때 튜브는 슈레더 밸브를 사용해요


밸브 캡을 열고 펌프의 S라고 쓰여 있는 은색 부분을 

슈레더 밸브에 꽂고 레버의 바늘이 S를 향하도록 힘을 주어 돌려요




체결이 완료되면 이런 모양이겠죠


휴대용 펌프로만 바람을 넣었고

접어서 방치했더니 바람이 많이 빠진 상태죠




타이어에 쓰여 있는 최대 공기압을 확인해요!


브롬톤 순정 타이어는 100psi 또는 6.8bar 까지죠




열심히 펌프질해서 100psi 까지 공기를 넣어요


80psi 까지는 힘 안 들이고 쉽게 들어가는데

80 ~ 100psi 는 힘이 좀 드네요


펌프 게이지상으로 100psi 까지 넣었지만

타이어쪽의 공기압보다 

펌프에 남아 있는 공기압이 더 높을 수 있어요




그래서 공기 빼는 버튼을 한번 눌러줘요




공기를 뺐더니 94psi까지 떨어졌네요


게이지는 정확하지 않을 수 있으니 이 정도에서 마무리해요



이렇게 100psi 라는 고압을 

별로 힘 안들이고 넣을 수 있는 건

스텐드형 펌프 밖에 없죠


휴대용 펌프가 두개나 있지만

어디까지나 비상용이지 

평소에는 압력을 맞출 수가 없어서 안써요



다음에는 자전거 펌프로 자동차 타이어에 바람넣는것 포스팅 해볼께요


#자전거 #자전거펌프 #펌프 #지요 #giyo #pump #지요펌프






하이런 전기자전거(전동자전거) 아줄에 몇가지 필요한 자전거용품과 도난방지용 제품 몇개를 부착해보았습니다.
장착한 품목은 핸들에 속도계, LED후레쉬, 차인벨, 핸드폰 거치대, 후방미러 그리고 프레임에 물통거치대, 4관절자물쇠, 휴대용 펌프, 후방등 마지막으로 안장 주변에, 안장 가방, ABC도난경보기, 와이어락 을 달았습니다.

장거리와 도난방지 용품만 사서 달다보니
바카쓰 님의 블로그(http://blog.naver.com/ki5713?Redirect=Log&logNo=90087118719  )에 있는것과 조금  비슷해졌으며,  장착 위치는 조금 다르지만 많이 참고는 했습니다. (뵌적은 없지만 이 글을 빌어 바까쓰 님께 감사 드립니다.)

한강에 가서 촬영 하려 했으나 장마라 밖을 못 나가고 아줄 주차장(?)인 현관 바로 앞에서 촬영했으며 나중에 날이 좋아 지면 야외에 나가서 타보고 약간씩 위치를 다시 수정해서 다시 포스팅 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전체적으로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부착 되어 있는 모습입니다.


미러는 꼭 달려고 했는데  핸들바가 낮은 아줄에서 고개를 최대한 안 숙이고 후방을 볼수 있는것 중에 쉽게 분리 되어 도난의 위험이 있거나 외부로 볼트와 너트 부분이 노출되어 녹 발생이 되는 뺏더니 몇개 안되고 더구나 윗에 언급한 바까스 님의 블로그를 봤더니 다른것은 눈에 안 들어 와서 같은 것으로 장착했습니다. 핸들 그립에 뚜껑 같은 것이 있을 줄 알았는데 없어서 칼로 오려내고 그냥 부착했습니다.

핸드폰 거치대는 아무래도 길찾을때 유용한 내비게이션의 역활과 핸드폰 보관 및 통화 용도로 필요해서 구입했으나 주행시 충격을 얼마나 흡수해줄지, 턱을 지날때 핸드폰이 바닦으로 떨어 지지 않을지 아직 미지수입니다.
 
속도계는 평균속도를 측정하기 위한 용도도 있지만 주행거리를 보고 배터리를 언제쯤 충전을 해야 하고 얼마나 더 갈수 있을지를 짐작하기 위한 필수 장비라 바로 부착하였고  아간 주행용 LED후레쉬차인벨은 생활용 MTB 에서 붙어 있던걸 옮겼는데 후레쉬는 상태가 안좋아 하나 새로 구입했습니다.

핸들의 무게가 그냥 딱 보기에도 왼쪽으로 쏠려있는데 아줄의 핸들의 지름이 동일한것이 아니라 가운데 부분으로 갈수록 두꺼워 지고 핸드폰 거치대의 핸들 부분에 고정하는 곳이 지름이 작아 오른쪽에 부착시 기어부분과 걸리는게 있어서 왼쪽으로 옮겨 달다보니 어쩔수가 없네요.  이 부분은 실제 주행으로 해보고 다시 위치를 조정하려고 합니다.



고가의 자전거 라면 도난 걱정에 잠깐 화장실도 맘놓고 못가지요. 그렇다고  아무곳에나 세워 둘수도 없고 그래서 생활용 잔차는 주차장에 그냥 잠궈 놓고 있는데 아줄 만큼은 집안에 보관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밖에서 잠시 화장실이나 매점을 들린다고 잠깐 그냥 세워 놓았다가 멀쩡히 보고 있는 앞에서 타고 튀면  속수무책입니다. 어딜가나 잠깐이라도 안전하게 4관절 자물쇠로 어딘가에 같이 묶어서 들고 갈수 없도록 한다면 안심이 되겠죠.

아줄에 4관절락을 장착할 수 있는 위치가 아무 봐도 이곳 밖에 없습니다.  여기나 아님 안장밑 시프트에 장착하는데  시프트에는 유동적으로 장착과 탈거를 해야 할것이 많아서 이 자리가 딱 인듯 합니다. 다른 분들을 봐도 여기에 많이 단듯 합니다.



안장입니다.

제일 핵심은 QR레버로 분리가 쉽게 되어 있다보니 안장을 훔쳐가는데요. 이걸 못 훔쳐가게 QR레버를 일반 볼트와 너트로 바꾸던가 자전거를 세워야만 풀수 있는 QR레버로 바꿀고 고민 많이 하다가 그냥 저렴한 와이어 자물쇠로 묶어 두었습니다. 3자리 번호이다 보니 쉽게 풀고 훔쳐 가겠지요.. 그래서 시프트에 ABC도난경보기를 같이 장착했습니다.

자전거에 충격을 주거나 번호를 풀고 스프트를 빼려고 하면 진동에 의해서 경보기가 동작하면서 요란한 괭음을 내겠지요. 위치도 잘 안보이도록 안장가방으로 가려지게 되니 괜찮은듯 합니다.

이 모든게 장시간 주차용은 아니고  잠깐 자리 비우거나 세워 놓을 때 도둑으로 부터 요긴하게 자기 방어를 해줄거라 믿습니다.


후방등인데 안장가방에도 하나가 더 있어서 중복을 피하고 왼쪽 측면의 차량과 뒤따라 오는 후방 자전거로 부터  잘 보이게 하기 위해서 왼쪽 측면과 후방의 45도 방향 바닦을 향하도록 장착하였습니다.




펑크나 바람이 빠졌을때 비상용으로 사용할수 있는 휴대용 펌프로 평소에는 장착하지 않기에 고정시킨것이 아니고 밸크로로 바로 장착 할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장창 위치를 알아 보기위해서 여기 저기 고정형과 부착형으로 다 붙여 봤는데 여기가 제일 문난해 보입니다.


그외 시프트에 장착하는 짐받이 사진이 빠졌는데 이때는 안장가방을 빼고 경보기를 위로 올리고 경보기 위치에 장착하면 딱 맞더군요

흑받이는 거의 쓸일이 없고 쉽게 바로 장착이 가능하니 필요하신 분들은 알아서 장창 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아줄에 중,장거리 주행시 필요한 간단한 자전거용품 장착과 도난방지장치 부착 글을 마치며



하이런 전기자전거에 대해 더 많은 것이 궁금하시면 밑의 카페를 방문해 보세요

하이런 전기자전거를 타는 사람들 (http://cafe.naver.com/hirun)
전동월드 커뮤니티 (http://cafe.naver.com/jundongworld)





자전거 튜브 밸브 방식에는 많이 사용하는 3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일반 자전거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던롭(우즈식) 방식이 있고
고급 MTB, 로드, 미니벨로 등 고압에서 많이 사용하는 프레스타(presta) 방식,
그리고 자동차 타이어나 모터사이클(오토바이) 타이어에서 사용하는 슈레더(schrader) 방식이 있습니다.
슈레더 방식은 자동차와 동일하다 해서 오토밸브(Auto valve), 모터사이클과 동일하다고 해서 모토밸브(Moto valve) 라고도 부릅니다.


이중 슈레더에 바람을 넣는 법을 휴대용 펌프, 일반 던롭 펌프, 자동차용 펌프 3가지 펌프를 가지고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휴대용 펌프로 바람넣기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휴대용 펌프로 모양이나 성능은 제각각 다르겠지만 대부분 스마트 헤드라 하여 헤드안에 2개 정도의 부속의 방향을 바꾸면 프레스타 밸브와 슈레더 밸브에 바람을 넣을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기본으로 프레스타 형식으로 조립되어져서 왔기에 이를 분해하여 슈레더 형식에 맞도록 변경합니다.




슈레더 방식으로 바꾸게 되면 밸브 안쪽의 공기 주입구 부분을 눌러줄수 있는 뽀쪽한 부분이 사진처럼 튀어나오게 되는데 이 상태에서 조립을 하면 됩니다.


펌프를 들고 슈레더 밸브에 넣습니다. 이때 타이어에서 바람이 조금 빠지는 소리가 나는 깊이 까지 넣어야 하며 이상태에서 고정용 레버를 체쳐 밸브에 펌프가 완전히 고정되게 합니다.


펌프를 적당히 늘러 펌핑을 합니다.  압력계이지가 있다면 타이어에 맞는 압력범위까지 펌핑을 하면 됩니다.
사진처럼 게이지가 없는 펌프는 적당히(?) 바람을 넣거나 타이어 허용압력 범위일때 펌프에 들어가는 느낌을 손에 익혀 두거나 타이어를 적당히 눌러봐서 판단해야 합니다.




일반 펌프(던롭 방식)로 바람넣기


일반 펌프로는 바로 슈레더에 바람을 넣을수가 없고 던롭 -> 슈레더 변환 아답터가 있어야 합니다.
이 일반 펌프는 다행이도 처음부터 끝에  슈레더 변환 아답터가 메달려 있군요.

일단 아답터를 슈레더 밸브에 시계방향으로 돌려 장착합니다. 처음부터 너무 많이 돌리면 바람이 새나오니 일단이 바람이 안 새나올 정도로만 돌립니다.


펌프의 클립 부분을 눌러 아답터와 펌프를 연결합니다.
그리고 아답터를 시계방향으로 조금 더 돌려 슈레더 밸브 안에 공기를 주입하는 콕 같은 것이 눌려 지도록 충분히 돌려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바람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아답터와 펌프 클립 연결 순서는 바꾸서 해도 되지만 슈레더 밸브에 연결할때 작업이 조금더 힘들수도 있으니 둘다 해보고 편한 방법으로 진행하면 됩니다.  


자 이제 펌핑을 하면 됩니다.  펑핑하는 방법은 아시죠 !  그냥 누르면 됩니다.  너무 많이 누르면 튜브나 펌프가 폭발할 수 있으니 조심해서 넣어야 하고 던롭 밸브는 일정 압력이 들어가면 알아서 바람이 빠지는지라 대부분의 펌프가 압력게이지가 안 붙어 있다보니 위에 적어 놓은 대로 알아서 판단해서 압력을 맞춰야 합니다.




자동차용 펌프로 바람넣기

슈레더 밸브의 장점은 자동차, 모터사이클, 오토바이, 스쿠터와 동일한 밸브라는 것이죠.
그래서 근처에 카센터, 오토바이 센터가 있으면 여기서도 바람을 넣을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런 센터에는 콤프레셔에서 나온 바람을 압력게이지가 붙어있는 것으로 넣기에 타이어의 허용압력을 맞추기가 아주 좋답니다. 대신 순식간에 들어가기 때문에 고압이 되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넣어야 합니다. ^^


자동차용 펌프를 그냥 슈레더 밸브에 넣습니다.  이때 바람이 빠지는 소리가 나는 깊이 까지 충분히 넣어야 합니다.


일정 깊이 까지 들어갔다면 고정 레버를 체쳐 밸브에서 빠지지 않도록 합니다.



자동차용은 대부분 고압이다 보니 손보다는 발을 이용한 펌프들이 대부분이고  압력게이지가 거의 필수로 붙어 있으니 압력을 맞추기가 쉽겠죠.  다시 한번 타이어에 압력 범위를 잘 보시고 게이지를 보면서 사뿐히 지려 밟으면되니 다른 펌프들 처럼 용쓸 필요 없습니다.


이상으로 슈레더 밸브에 바람을 넣는 방법을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3가지의 펌프를 갖고 알아봤습니다.
귀차니즘이 발동되거나 펌프가 없으면 카센터, 오토바이센터, 자전거센터 중 아무대나 가장가까운곳에 가면  끝...

참~~ 쓉~~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