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와 자동차에서 잘 사용하던 자동차 타이어 펌프가 망가져서

국민 펌프라 부르는 지요(GIYO) 펌프를 스탠드형으로 사봤어요



이 펌프로 바람을 넣을 수 있는 튜브의 밸브 타입은

슈레더(Schrader), 프레스타(Presta), 던롭(Dunlop) 이렇게 세 가지를 지원해요


그것도 밸브 타입에 따라 밸브 아답터 부분을 뒤집을 필요 없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팔방미인이죠



한마디로 모든 자전거, 자동차, 모터사이클 

타이어에 공기를 넣을 수 있다



자전거 펌프이니 160psi까지 넣을 수 있는 고압 펌프이고 

자동차 타이어는 30~40psi 저압을 사용하니 그냥 식은 죽 먹기

(대신 공기가 많이 들어가서 여러 번 펌핑 해야 함)





포장은 이렇게 별도 박스 없이 되어 있고




압력 게이지는 psi와 bar를 같이 표시되고

최대 압력은 160psi / 11bar까지 넣을 수 있어요


빨간 삼각형 부분을 돌려서 원하는 압력에 놓으면

쉽게 확인 할 수 있어 좋기는 한데


압력 설정 같은 기능은 없어요




옆에 호스에는 공이나 튜브에 공기를 넣을 수 있는 

아답터와 거치대가 같이 있어

만능 펌프로 사용할 수 있고




손잡이 뒷면 종이에는 모델명이 표기되어 있고


GF-55PDA 특징인 알루미늄 양쪽 밸브 사용법이 

그림으로 그려져 있죠




앞면 손잡이 부분 밑에 앞, 뒤로 에어 호스를 잡아주는 홀이 있어

보관 시 호수가 거치적거리지 않아 좋아요





GF-55 모델에는 뒤에 붙는 모델명에 따라 

밸브가 업그레이드되면서 차이점이 있어요


GF-55 PD : 플라스틱 노즐 한 개

GF-55 GTB : 알루미늄 노즐 한 개 (플라스틱에서 개선된 제품)

GF-55 PDA : 알루미늄 노즐 두 개 (슈레더, 프레스타(던롭)이 각각 있음)




왼쪽 파란색 노즐 부분은 P라고 쓰여 있는데

프레스타(주로 로드 자전거)와 던롭(생활 자전거) 밸브용이고


오른쪽 은색 노즐 부분에 S라고 쓰여 있는데

슈레더 (MTB, 자동차, 모터사이클) 밸브용이에요





중앙의 은색 버튼은 공기압이 높을 때 공기를 빼는 버튼이죠


다른 용도로는 공기압을 정확히 측정하기 위해

펌프에 남아 있는 압력을 빼기 위해 사용해요




이제 자전거에 타이어에 바람을 한번 넣어 볼까요?


이라이더의 주력 기종인 영국산 폴딩 생활자전거 브롬톤이여요

순정 상태일 때 튜브는 슈레더 밸브를 사용해요


밸브 캡을 열고 펌프의 S라고 쓰여 있는 은색 부분을 

슈레더 밸브에 꽂고 레버의 바늘이 S를 향하도록 힘을 주어 돌려요




체결이 완료되면 이런 모양이겠죠


휴대용 펌프로만 바람을 넣었고

접어서 방치했더니 바람이 많이 빠진 상태죠




타이어에 쓰여 있는 최대 공기압을 확인해요!


브롬톤 순정 타이어는 100psi 또는 6.8bar 까지죠




열심히 펌프질해서 100psi 까지 공기를 넣어요


80psi 까지는 힘 안 들이고 쉽게 들어가는데

80 ~ 100psi 는 힘이 좀 드네요


펌프 게이지상으로 100psi 까지 넣었지만

타이어쪽의 공기압보다 

펌프에 남아 있는 공기압이 더 높을 수 있어요




그래서 공기 빼는 버튼을 한번 눌러줘요




공기를 뺐더니 94psi까지 떨어졌네요


게이지는 정확하지 않을 수 있으니 이 정도에서 마무리해요



이렇게 100psi 라는 고압을 

별로 힘 안들이고 넣을 수 있는 건

스텐드형 펌프 밖에 없죠


휴대용 펌프가 두개나 있지만

어디까지나 비상용이지 

평소에는 압력을 맞출 수가 없어서 안써요



다음에는 자전거 펌프로 자동차 타이어에 바람넣는것 포스팅 해볼께요


#자전거 #자전거펌프 #펌프 #지요 #giyo #pump #지요펌프






자전거 튜브 밸브 방식에는 많이 사용하는 3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일반 자전거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던롭(우즈식) 방식이 있고
고급 MTB, 로드, 미니벨로 등 고압에서 많이 사용하는 프레스타(presta) 방식,
그리고 자동차 타이어나 모터사이클(오토바이) 타이어에서 사용하는 슈레더(schrader) 방식이 있습니다.
슈레더 방식은 자동차와 동일하다 해서 오토밸브(Auto valve), 모터사이클과 동일하다고 해서 모토밸브(Moto valve) 라고도 부릅니다.


이중 슈레더에 바람을 넣는 법을 휴대용 펌프, 일반 던롭 펌프, 자동차용 펌프 3가지 펌프를 가지고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휴대용 펌프로 바람넣기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휴대용 펌프로 모양이나 성능은 제각각 다르겠지만 대부분 스마트 헤드라 하여 헤드안에 2개 정도의 부속의 방향을 바꾸면 프레스타 밸브와 슈레더 밸브에 바람을 넣을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기본으로 프레스타 형식으로 조립되어져서 왔기에 이를 분해하여 슈레더 형식에 맞도록 변경합니다.




슈레더 방식으로 바꾸게 되면 밸브 안쪽의 공기 주입구 부분을 눌러줄수 있는 뽀쪽한 부분이 사진처럼 튀어나오게 되는데 이 상태에서 조립을 하면 됩니다.


펌프를 들고 슈레더 밸브에 넣습니다. 이때 타이어에서 바람이 조금 빠지는 소리가 나는 깊이 까지 넣어야 하며 이상태에서 고정용 레버를 체쳐 밸브에 펌프가 완전히 고정되게 합니다.


펌프를 적당히 늘러 펌핑을 합니다.  압력계이지가 있다면 타이어에 맞는 압력범위까지 펌핑을 하면 됩니다.
사진처럼 게이지가 없는 펌프는 적당히(?) 바람을 넣거나 타이어 허용압력 범위일때 펌프에 들어가는 느낌을 손에 익혀 두거나 타이어를 적당히 눌러봐서 판단해야 합니다.




일반 펌프(던롭 방식)로 바람넣기


일반 펌프로는 바로 슈레더에 바람을 넣을수가 없고 던롭 -> 슈레더 변환 아답터가 있어야 합니다.
이 일반 펌프는 다행이도 처음부터 끝에  슈레더 변환 아답터가 메달려 있군요.

일단 아답터를 슈레더 밸브에 시계방향으로 돌려 장착합니다. 처음부터 너무 많이 돌리면 바람이 새나오니 일단이 바람이 안 새나올 정도로만 돌립니다.


펌프의 클립 부분을 눌러 아답터와 펌프를 연결합니다.
그리고 아답터를 시계방향으로 조금 더 돌려 슈레더 밸브 안에 공기를 주입하는 콕 같은 것이 눌려 지도록 충분히 돌려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바람이 들어가지 않습니다.

아답터와 펌프 클립 연결 순서는 바꾸서 해도 되지만 슈레더 밸브에 연결할때 작업이 조금더 힘들수도 있으니 둘다 해보고 편한 방법으로 진행하면 됩니다.  


자 이제 펌핑을 하면 됩니다.  펑핑하는 방법은 아시죠 !  그냥 누르면 됩니다.  너무 많이 누르면 튜브나 펌프가 폭발할 수 있으니 조심해서 넣어야 하고 던롭 밸브는 일정 압력이 들어가면 알아서 바람이 빠지는지라 대부분의 펌프가 압력게이지가 안 붙어 있다보니 위에 적어 놓은 대로 알아서 판단해서 압력을 맞춰야 합니다.




자동차용 펌프로 바람넣기

슈레더 밸브의 장점은 자동차, 모터사이클, 오토바이, 스쿠터와 동일한 밸브라는 것이죠.
그래서 근처에 카센터, 오토바이 센터가 있으면 여기서도 바람을 넣을수 있습니다. 
게다가 이런 센터에는 콤프레셔에서 나온 바람을 압력게이지가 붙어있는 것으로 넣기에 타이어의 허용압력을 맞추기가 아주 좋답니다. 대신 순식간에 들어가기 때문에 고압이 되지 않도록 조심하면서 넣어야 합니다. ^^


자동차용 펌프를 그냥 슈레더 밸브에 넣습니다.  이때 바람이 빠지는 소리가 나는 깊이 까지 충분히 넣어야 합니다.


일정 깊이 까지 들어갔다면 고정 레버를 체쳐 밸브에서 빠지지 않도록 합니다.



자동차용은 대부분 고압이다 보니 손보다는 발을 이용한 펌프들이 대부분이고  압력게이지가 거의 필수로 붙어 있으니 압력을 맞추기가 쉽겠죠.  다시 한번 타이어에 압력 범위를 잘 보시고 게이지를 보면서 사뿐히 지려 밟으면되니 다른 펌프들 처럼 용쓸 필요 없습니다.


이상으로 슈레더 밸브에 바람을 넣는 방법을 일반적으로 많이 쓰는 3가지의 펌프를 갖고 알아봤습니다.
귀차니즘이 발동되거나 펌프가 없으면 카센터, 오토바이센터, 자전거센터 중 아무대나 가장가까운곳에 가면  끝...

참~~ 쓉~~쭁~~~~~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