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과천 #서울대공원 #캠핑장



서울대공원 캠핑장이 너무 좋아서 두번째 방문해봤어요


이번에는 명당자리인 제1 야영장

그것도 매점 바로 앞



저번에는 너무 일찍인 아침 8시에 도착해서

이번에는 좀 늦게 출발해서 9시 약간 안돼 도착했어요





과천 서울대공원 캠핑장 가는 길과 주차장, 주차요금 정보는 

이전글에 있으니 참고하세요



2019/07/17 - [여행 발자취] - [후다닥 캠핑] 캠핑 장비없이 양손은 가볍게 지갑은 두텁게, 과천 서울대공원 캠핑장, 주차장 정보





8월 15일(목) 광복절 이였는데

주차장은 09시 기준으로 많이 여유 있었어요


전날 이용객들은 빠져나오고

오늘 이용객들은 속속 도착하고 있었죠



처음이였던 6월 28일(금) 

오전내내 거의 비어 있던  주차장 보다 혼잡했지만

주차 자리는 많이 있었어요





보슬비가 내리고 있는 상황이라

짐을 무작정 가져가면 둘곳이 없어서


 

텐트가 비어 있는지 확인하고 짐을 가져가기로 하고

대차로 끌 수 있는 짐만 먼저 가지고 입장 했더니 

아직 전날 이용객이 사용하고 있네요



10시까지 퇴실이니 그 전에 나가겠지 했는데

10시간 조금 넘어서 퇴실 하네요

여유있는 모습 부러워요

(전 성격이 급해서 새벽부터 챙겨야지 저런 일이 잘 안돼요)



먼저 입실한 다른 텐트들은 

비에 대비해서 텐트 문을 빨간줄로 나무에 묶고 

정비가 한참 이여요


그 전에 주차장가서 나머지 짐을 가져오면서 

캠핑줄을 꼭 챙겨와야지 이때 결심해요





퇴실 후 간단한 청소가 끝나자 마자 들어가니


비가 오고 있는 상황이라

텐트 내부가 덥고 어둡고 환기도 안 돼서 


차에 비상용으로 가지고 있던 캠핑 줄로

텐트 뒷 문을 들어올려 나무에 묶어요

(폴대가 아쉽지만 그런건 차에 없어요)



이전에 누군가가 나무에 빨간 줄로 묶은 흔적이 있네요 

나중 매점 가보니 이 빨간 줄을 매점에서 팔더라고요





앞 쪽은 딱히 묶을 곳이 없어서 


한쪽은 돌에 줄을 감아서 묶고


반대쪽은 차에 항상 가지고 다니는 

마트 장보기용 접이식 카트(대차, 손수레, 구루마 ...) 손잡이에  

스트레치코드를 이용해서 묶어요


나머지 양쪽 틈새는 우비를 나무 데크에 펼쳐서 막어요 


바람도 통하고 비는 안들어 오고 좋네요





줄과 돌을 이용해서 옆문도 개방하고 묶었더니 너무 낮아서

우산으로 조금이지만 높이를 올리고


 

일찍오느라...

그리고 멀미 할까봐

아침도 안 먹고 출발했더니



9시부터 배고프다고 

라면을 꼭 먹어야겠다는 꼬맹이에게

라면을 끓여 줘요




옆집을 보니 검정색 폴대와 줄로 문을 세웠더라고요

옆집 사람들 참 준비성 강하네 했죠



나중에 비가 많이 오니

사람들이 검정색 긴 막대기를 들고 다녀요.


나가서 보니 텐트들에 

똑 같은 검정색 폴대가 많이 보여요


헉~~~


폴대도 가격은 모르겠지만 매점 옆에서 빌려주는 거였어요


난 뭐한거니!


처음에 알았으면 빌려올텐데

이미 작업 다 끝내서 그냥 안 빌렸어요







캠핑 출발하기 전에 비 온다는걸 알고 갔기에

10년 넘게 쓸일이 없어서 창고에 있던 우비 4개를 챙겼어요

(사람이 입을 것 2개, 짐 덮는 용도로 2개)



우비를 입었지만 비 맞고 줄 설치 하다보니

비인지, 땀인지, 습기인지 옷이 젖어서

젖은 옷을 텐트 안에 걸어 말려요



미리 랜턴도 같이 걸었지만 

밤에 써야 되니 낮에는 최대한 안 켜요





라면은 다 먹었는데 비가 와서 못나가 노니


꼬맹이가 텐트 안에서 플레이 도우로

한복 입고 목도리 두른 토끼를 만들었어요





우중 캠핑 비소리 한번 들어보세요


비 소리를 들으니 잠도 잘와서 한숨 자고...





비가 그쳤어요


나가 놀자...





사람들이 다들 물놀이 하로 나왔어요





6월에 왔을때 물어 없던 계곡에 물이 넘쳐 나요


우산 쓰고 있는 사람들도 있고





물에 들어가면 어차피 젖을거


가랑비 신경 안 쓰고 그냥 놀아요

(어쩌다 핸드폰 카메라 잘못 눌러 흑백으로 찍혔네요)





"시크릿 쥬쥬 슬리퍼 떠내려 가요" 놀이도 하고


역시 계곡은 물이 있어야 돼요


한참을 놀다가 

텐트가서 고기도 구워 먹고


매점에서 아이스크림과 필요한 물건도 사고





저번에 못가본 산책로 트래킹 코스를 가보기로 해요


제2 야영장 윗쪽으로 A코스와 B코스가 있네요






일단 갈림길 까지 가봐요






여기가 A코스와 B코스의 갈림길


이중 어디로 갔을 까요?






돌 다리를 건너





또 다른 돌 다리와 계단이 이어지는 코스


어느 코스 인지 궁굼하시면 직접 가보세요





한참을 올라가다가 힘들다고 해서

여기까지 찍고 다시 하산...





올라갈때 미쳐 못본 제2 캠핑장 바로 위 

"사방댐" 안내문이 이제서야 보이네요





혹시나 놀이터에 애들이 있나 가봤더니 

아무도 없네요





6월에 왔을때 332자리 테이블 수평이 안 맞아서 

근처에 있던 돌을 주워서 수평을 맞춰 놓았는데

아직 그대로 있네요

(이전 포스팅 참고)




저번에 왔을때는 그 다음날이 토요일이라

오전, 오후까지 한가하고 

저녁에 사람들이 몰려와서

1박을 하고 다음날 갔는데



이번에는 국경일인 목요일이고

그 다음날이 출근하는 금요일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어두워지기 시작하니까 많이 가고

9시쯤에는 대부분 갔더라고요


1박하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아

조용하고 좋았어요



다음날이 출근하냐, 안하냐에 따라 

1박 유무가 많이 바뀌는것 같네요



올 가을쯤에 다시 가볼려고 했었는데

생각보다 빠른 한여름에 다시 왔는데도

참 좋은 추억 많이 만들고 왔네요



과천 서울대공원 캠핑장

다른분들에게도 적극 추천합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