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브롬톤에 장착한 탈착식 물통 케이지의 견고성을 테스트 하기 위해서 깊어가는 가을의 한강을 달려봅니다.

물통 케이지에는 자전거 전용 물통이 하나도 가지고 있지 않아서 일반 보온 텀블러를 사용했습니다.

 

여기서 잠깐 !
장거리 라이딩이나 단체 라이딩에서는 꼭 자전거 전용 물통을 사용해야 합니다.
어떤 모임에서는 생수병이나 일반 물통을 케이지에 장착시 라이딩에 참여 할수 없는 곳도 있으니 처음 나가는 모임일 경우 꼭 확인하세요.
이유는 단 하나 라이딩 중이나 전복시 일반 몰통이 도로로 떨어지면 뒤따라 오던 라이더가 넘어질 수 있고
자전거 특성상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거의 일렬로 안전거리 없이 주행하기에 한 명이 넘어지면 바로 연쇄 추돌의 대형 사고로 이어지기에 안전상 전용 물통만 사용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전용 물통과 일반 몰통의 차이점이 궁금할텐데 전용 물통은 움푹 들어가 있는 홈이 있어서 그 부분이 케이지의 튀어나온 부분에 고정되서 왠만한 충격에는 빠지 않기 때문입니다. 

 

 

 

 

▲ 불광천을 달려 한강과 합쳐지는 불광천 합수부에는 드라마에 꼭 한번씩 나오는 한강의 명물 성산대교 북단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오늘은 강원도 농수특산물 직거래장터가 열렸네요


 

 

여기서 서쪽 난지 캠핑장쪽으로 달려봅니다.
캠핑장 앞에 지금이 아니면 시들어서 못볼 꽃이 있어서 잠시 한컷 찍고 다시 북서쪽 가양대교쪽으로 달립니다.


 

 

난지생태습지원 에서 인증샷을 찍고

 

 

 

생태학습관을 배경으로 한 장 더 찍습니다.
언제나 지나다니기만 하고 아직 한번도 들어가 보지를 못하는군요

 

 

 

오늘의 최종 목적지 가양비행장입니다.
이곳을 지날때마다 항상 잠시 멈취서 RC 비행기 비행하는 모습을 구경하고는 하는데
오늘은 다행히 2분이 뱅기를 날리고 있습니다.

전에는 이곳이 외진곳이라 비행하기에 좋았을텐데 앞에 축구장도 생기고 사람들 왕래도 많아지면서 안전상의 문제로 폐쇄될지는 않을까 걱정입니다.
그럼 이분들은 어디로 가야 되나......

 

 

가까이서 보니 비행기가 상당히 크네요

 

 

 

저쪽 끝에 한분이 비행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RC에 대해서 아는게 없으니 그냥 구경만 합니다.

 

 

 

가양비행장 바로 옆에는 차량을 세워놓고 자전거 정비 및 의류를 파는 가판대가 있습니다.
예전에는 다마스인가 라보인가 한대와 포터 한대 이렇게 있었던것 같은데
언젠가부터 라보, 포터 2대로 늘어난것 같습니다. (정확하지는 않지만)

거기에 오늘은 보니 커피차도 한대 더 있습니다. 물론 간단하게 막걸리도 팝니다. 
행주산성 근처에 가면 막걸리 노점들이 몇개가 성업중인데 행정당국은 단속도 않하고 음주 라이딩을 방치하고 있습니다.
뭐 얘기는 나중에 별도로 포스팅 하도록 하죠.

 

 

 

성산대교와 행주대교의 중간쯤인 이곳도 라이더들에게는 유명한 성지인 이곳도 유명한 산 입구에가면 등산복 파는 것처럼 기능성 옷을 많이 팔고 있습니다.

 

 

세차도 하는군요
매번 휙~~ 지나만 갔었는데 오늘은 내려서 이곳 저곳 구경합니다.

 

 

 

가격표가 적혀있는 간판도 있습니다.
세차비가 15,000원 이네요.
스페셜1 은 20,000원 으로 스프라켓, 체인 디그리셔 세척 + 세차
스페셜2 는 30,000원 으로 스프라켓, 체인 디그리셔 세척 + 세차 + 광택 까지 해줍니다.

 

 

 

5,000원 ~ 10,000원 정도 할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세차가 비싸군요.
전, 어차피 세차 할것 아니니 구경만 합니다.

 

 

 

콤푸레셔를 이용해서 자전거 구석구석 세척합니다.
저 후끼통에 무슨 용액을 담겨 있을까요?
물 아니면 디그리셔 일것 같은데 허브나 BB, 쇼바에도 막 뿌리는것을 보면 디그리셔는 아닐것 같고
물 종류일것 같기는 한데 그냥 아저씨에게 물어볼걸 그랬습니다.  다음에 가면 물어봐야지.

 

오! 세차를 하려고 줄을 섭니다. 대기자도 생기고 대기자는 그늘막에서 편하게 의자에 앉아서 순번을 기다립니다.
역시 이 동네 갑부들이 많나봅니다.
가격에 비해 부품등급 떨어지는 몬테규 허머와, 일반 시마노나 스램과 호환 안되는 브롬톤을 타다보니
다른 자전거 봐도 부품 가격이 얼마나 하는지 모르는데 비싼 자전거들인가봅니다.

난 1년에 한 두번 대충 집에서 못쓰는 칫솔로 문지르고 버리는 면티로 기름때 닦고
체인, 스프라켓에 테프론계열의 TF2나 T9 뿌려주고 끝인데...


올 겨울은 주유소에서 등유 5,000원어치 사서 자전거 3대 체인과 스프라켓을 분해해서 등유로 새척이라도 해봐야 겠습니다.
물론 생각만 그렇고 게을러서 행동으로 옮기는 것은 또 다른 문제입니다.

 

 

 

다시 핸들을 돌려 난지 캠핑장 입구로 해서  난지 야구장 뒤편 사철나무로 나옵니다.
이곳은 겨울에 와도 푸른 나무가 있어서 돌아올때는 일부러 이쪽으로 천천히 지나가고는 합니다.
저 끝에서 구름다리를 건너면 노을공원가 하늘공원 중간으로 나가서 메타세콰이어길로 라이딩 하거나 피크닉을 가기도 하죠.

 

 

 

오늘은 그냥 한강을 따라 좀더 내려와서 성산대교 근처 700 요트클럽에서 멈춰섰는데 주변 풍경이 딱 가을의 낭만을 풍기고 있네요 

 

 

 

상암 월드컵 경기장 앞의 평화의공원으로 들어와서 코스모스도 보고 휴식을 취한후 공원을 한바퀴 돌고 집으로 향한다.

 

 

 

집 근처 다와서 간식거리를 사서 핸들에 걸고 집을 고고..

 

 

왕복 23km 정도를 달렸는데 일반적인 노면 충격에서는 물통케이지가 돌아가지도 않고 잘 붙어 있습니다.
한가지 아쉬운건 브롬톤을 풀밭에 세워놓았다가 옆으로 넘어졌는데 전용 물통이 아니다 보니 물통케이지에서 분리되어서 떨어지던군요.
이부분은 몰통을 바꾸거나 쉽게 분리가 안되도록 물통이나 케이지에 별도의 튜닝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