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전거나 인라인을 타면서 제일 먼저 구입해야 될것이 안전장구인 헬멧이 아닐까 합니다.

국내는 자전거를 탈때 헬멧이 의무화 되어 있는것도 아니다 보니 헬멧을 쓸 생각도 안하고 또 헬멧을 쓰면 머리가 눌려서 쓰기 싫어 하는 사람들도 많고 더더구나 자전거는 위험하지 않다는 생각을 가진 분들이 더 많기에 전문적으로 자전거를 타는 분들이 아니라면 헬멧을 별로 쓰고 다니지 않죠.

하지만 한번이라도 넘어지거나 사고를 당해보신 분들이라면 최소한의 안전장구인 헬멧을 갖추고 타는 오토바이나 스쿠터 보다도 휠씬 더 위함하다는 것을 아실겁니다.

예전에는 헬멧의 가격이 싼것도 20-30만원이 휠쩍 넘어가는 것들만 있다보니 생활용 자전거보다도 헬멧 가격이 더 비싸 구입할수가 없었지만 이제 2-3만원대의 저가형 제품들도 많이 출시되고 있어 사고시 자신의 생명과 직결되는 헬멧을 구입하여 필히 착용하고 다닐야 될 때가 아닐까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3만원대의 저가형 모델인 GIRO TRANSFER 을 포스팅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지로 트렌스퍼 박스입니다.
박스 개봉법을 몰라서 한참 해매고 있었는데 책상 서랍 열듯이 앞으로 당기면 쏙 나옵니다.


내용물은 헬멧과 여분의 스폰지가 전부입니다.
햇빛을 막을수 있는 별도의 바이져(Visor) 안들어 있네요


통풍구로 지로 사의 윈드터널 공법으로 공기순환을 원활히 하는 기술이랍니다.


상부에서 내려다본 모습입니다.
헬멧의 외피를 녹여서 붙이는 인몰드 시스템으로 접합하여 외피가 벗겨지거나 하는일이 없고 원하는 대로 화려하게 도색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안쪽 부분입니다.
자전거 헬멧을 처음 보시는 분들은 이거 뭐야 그냥 스트로폼이 잖아 하시겠지만 나름 여러가지 복잡한 기술이 들어 들어간답니다.


머리 사이즈에 맞게 조여주는 락 시스템입니다
GIRO사의 특별한 기술중에 하나인데 머리 뒷부분만을 조는 방식이 아닌 머리의 옆부분부터 뒷부분까지 전체적으로 조여 주기에 자신의 머리에 맞게 착용할수 있습니다. 



뒷 밑의 부분에 다일얼 같을 것을 돌려서 사이즈를 조절할수 있도록 되어 있습니다.

가격에 비해서 디자인과 기능성, 안전성 다 좋은데 한가지 아쉬운건 귀 옆으로 내려오는 끈이 자연스럽게 일자로 내려오는게 아니라 90도 정도 꼬여 있는것 같아서 착용시 좀 불편한 감이 있던데 이는 사용하면서 부드럽고 자연스럽게 될지 지켜봐야 할것 같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